본문 바로가기

흑백사진

당신이 가져간 내 사랑은 안녕한가요? #2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ILFORD DELTA 100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ILFORD DELTA 100 어느 이른 새벽의 바닷가. 한 낯선 촌로(村老)의 느릿한 걸음과 함께 바닷가의 파도가 너울 대기 시작했다. 사르륵사르륵 모래알 굴러가는 소리가 점점 더 크게 들려올 무렵. 걸음을 멈춘 촌로는 주머니 속에서 무엇인가를 주섬주섬 꺼내어 바닷가에 조심스럽게 뿌려준다. 그리고는 품속에서 녹색 병 하나를 꺼내어 뚜껑을 열더니 "훠어이~ 훠어이~" 하면서 파도에 흘려 보내더라. 한창 바다를 바라보며 말없이 서 있던 그의 뒷모습을 조용히 지켜보는 나 마저도 엄숙하게 만들었다. 몇분정도 시간이 지났을까.... .. 더보기
Summer Vacation - Adue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Realra 100 지난주에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사진 여행을 떠날까 했지만 너무도 거창한것 같아서 카메라 하나 달랑 매고 고향으로 갔죠. 고향이 바다와 매우 가까워서 잠시 하루정도 바다에 머물렀었죠. 폭우가 내린뒤라 하늘도 맑았지만 이상저온 현상으로 바닷가에 사람도 그리 많지도 안았더랬죠. 나름 맑은 날에 혼자 바다를 거니는 것도 좋았답니다. 바람소리와 파도소리, 모래알쓸리는 소리 말고는 어쩌다 갈매기 울음소리 잠깐 나올 정도로 조용했죠. 탁 트인 이곳에서 뭔가를 쏟아내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그렇게 격해지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냥 그렇게 지나온 세월만큼 내가 잘 참고 견딘것은 아마도 누군가를 원망하는 마음보다는 조금.. 더보기
Curiosity.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2.0 이 사진은 구름의 사진이다. 무의도 방향의 선착장 앞에서 우연히 발견한 이 풍경은 당시 내 손짓 하나로 카메라를 들고있던 주변의 많은 사람들에게 촬영 되었다. 그들의 각자 사진이 매우 궁금하지만 .. 볼수가 없는데 아쉽다. 마치 크림을 몽글몽글하게 짜낸듯.. 케익위의 크림 데코 같은 느낌도 주고 부드러운 솜뭉치들이 얽혀 있는 듯 하기도 하다. 어떤 성격의 구름인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태어나서 처음 보는 광경이였다. 마치 뭔가 신비로운 일이 벌어 질 것같은 느낌이였다. 하지만 신비로운 일은 전혀 없었다. 더보기
아날로그가 그리운날.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 Conv. Gray Scale. 난 과연 아날로그적 삶에 대한 진정한 정의를 알고 있었을까. 무엇이 아날로그인건가. 그저 전력이나 동력이 없이 그런것들을 생성에 의해 의존하지 않고 움직임에 의해서 의존하는 것? 솔직히 사전적인 의미 말고는 모호하다. 그래서 나름 생각하고 정의한 것 중에 하나는 '어릴적 내가 경험한 좋은 추억들 속에 존재하는 것중 요즘시대에 흔하지 않은 또는 접하기 쉽지 않은 것들;' 뭐 이런 애매한게 다있;; 고지식하거나 그리 보수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약간은 클래식한것을 고집하는 스타일이다. 그런것들에 열광하며 푼크툼(?)에 대한 의존이 높은 편이다. - 푼크툼 의 친절한 해.. 더보기
지식과 지혜의 깊이는.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 Conv. Gray Scale. 어떤것으로도 평가를 내리기 쉽지않은 것은 지혜가 아닐까 싶다. 여러가지 응용력등등을 사용할수 있는 시험문제를 만들면 되겠다 싶지만 어찌 사람의 생각하고 판단하고 그 속에 감정과 함께 이성이 존재하는 그 로직을 누가 해낸단 말인가. 배움이 없어도 지혜는 존재한다. 허나 배움이 없으면 지식은 없다. 책속에서 얻어지는 것들은 그렇다면 지식일까 지혜일까. 아니면 정말 쿨하고 편하고 깔끔하게 '둘다예요.' 일까. '책의 목적에 따라 다르지요.' 라는 단순한 대답은 나도 할수 있는 교과서적인 대답이다. 난 더 많은 것을 질문하고 더 많은 것들을 끊임없이 추구하고 싶다. 머리.. 더보기
Story. - Green In Gray.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Color Negative -> Gray Scale. 한번쯤 괜찮은 음악과 함께 이렇게 사진을 정리할 때가 있다. 특별히 아무 이야기도 없는 것 같으면서도 이속에 나름 이야기를 넣어 본다. 뭐라고 딱히 설명하지 않아도 보는 이들의 상상력과 관점에 따라서 나의 행적을 쫒기 쉬울 것 같다. 이렇게 사진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어떠한 상상력과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해 주는 것도 촬영자의 몫이라 할수 있겠다. 사진은 제공하는 사람과 환경, 그리고 의도에 따라서 다양하게 보여지기도 한다. 그것을 적절하게 잘 조화시켜 최대한 말하고자 하는 것들을 보는 이에게서 이끌어내는 것이 촬영자의 이야기를 가장 잘 전달할수 있는 당연한 방법.. 더보기
선재도 어느 수풀 - 인천 옹진군 영흥면.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Realra 100 -> Gray Scale. 미친듯 이어지는 화냥년 머릿칼 처럼 바람 몰아재끼는 수풀 사이에서 밤새 비는 내리고 있었다. 젖은 머리칼 사이로 묘한 향수는 가슴을 뛰게 만들고 그로 인한 오묘함과 아릿함은 머리칼 사이로 손을 집어 넣고 싶은 충동을 극대화 시킨다. 흔들릴적 마다 풍겨오는 내음은 마음보다는 육체를 먼저 자극한다. 풍덩 뛰어들어 그 속에서 휘젖고 싶다. 한올 한올 잡아 다녀보고 휘이~휘이~ 저어서 내 온몸에 비벼보고 싶다. 저 칼바람진 수풀 사이에서도 나는 네 머리카락을 힘껏 쥐며 정렬적인 키스를 퍼붓고 싶다. 더보기
우울한 바다. -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1리 등명해수욕장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Kodak GOLD 200 -> Gray Scale. 제법 비가 올 듯한 기세였지만 그래도 우중충한 하늘에 비해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하진 않았다. 다만 매우 흐릿한 하늘과 낮게 깔린 해무등등.. 그래서인지 하늘에 구름이 있어도 구름이 아닌듯 흘러가더라. 멀찌감치 바다를 바라보고 있자니 둥글둥글한 구름들이 이쁘기도 하고 그 밑에 깔려있는 처량한 바다색이 거칠어도 구름때문에 다시 뭉글어 지는 듯 하여 이런게 균형인가 싶더라. 하늘은 고요하고 평온하고 어둑한데 바다는 성내고 거친 빛을 쏘아 주더라. 마침내 결심하고 셔터를 눌렀다. 그 결심을 하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도 않았지만 오랜만에 노출과 구도와의 오랜 싸움이 아닌 그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