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노튼경의 미투데이 - 2010년 5월 23일 지금 KFC에서 동물원 판다마냥 기다리고 있다. 친애하는 나의 친구 제이크 설레발시키야 한시간 기다린다 넌 뒈져써~!!!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22:41 너 이자식 나랑 만나는 순간 I see you 가 I kill you 가 될줄 알아! 에이와의 저주가 함께하길 애정어린 맘으로 간절히 빈다 -_-+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38:59 jAkE 그게 억울하면 토룩막토가 되시등가……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40:59 제이크 설레발이와 함께 개미마을 출사후 에이와의 축복으로 인해 하마TM님과 조인하여 .. 더보기
남이섬 판타지. - 2009.06~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ilmScan "뭐 또 다른거 필요한게 없을까?" "응?... 글쎄?" 다음날 아침 잘 만들어진 피크닉바구니를 들고 서있는 친구를 픽업하다. 적당한 위치에 돗자리를 깔고 그 위에 포근한 담요를 덧 깔고 한쪽 귀퉁이에 바구니를 놔두었다. 먹음직스런 김밥과 약간의 셀러드 그리고 잘 익혀진 닭가슴살과 함께 적당한 치즈와 와인이 들어 있었다. 허기진 배를 채우고 친구는 책을, 난 MP3 플레이어를 귀에 꽂고 카메라를 들고 근처를 서성거렸다. 촬영이 끝나고 돌아와 보니 종이컵에 와인이 따라져 있고 은박 접시에 치즈가 올려져 있다. 천천히 와인을 한모금 머금고 그 향을 느끼며 주변을 천천히 둘러보았다. 그리고 치즈 한조각. "야! 누님 목.. 더보기
발로 찍은 사진 - I Think So. #3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디지탈카메라가. 그리고 그 중에 DSLR의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사진에 대한 각종 출처 없는 많은 단어들이 생기고 카메라와 사진의 구분이 모호해 졌다. 누구는 사진을 찍고 누구는 작품을 찍고 누구는 그냥 일상의 기록일 뿐이다 라고 하지만 당신들은 하나같이 빛을 이용한 사물의 형태와 그에 대한 개인이 갖고 있는 느낌을 담는 것이다. 그러나 정확하지 않은 또하나의 놀이기구가 되어버린 사진이란 것은 사진과 이미지의 영역이 무너져 버린듯 하다. 그러나 이런것 또한 트렌드라고 생각된다. 개인적으로는.. 사실 작가도 아니고 그저 취미밖에 되지 않는 사람이지만 사진에 대한 열정이 있는 사람으로서는 조금 아쉽기도 하.. 더보기
되돌리고 싶은 기억들 조차 흐릿해 질때. Voigtlander Bessa-R | CS 35mm 1:2.5 | Fuji Realra 100 막상 그리워서 떠 올려보면 그것이 흐릿하게 기억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이 기억의 가장 중요한 모든 감정이 담겨있는 한 장면이 기억이 나지 않고 마치 또박또박 쓴 일기장에 어쩌다 젖은 물방울 때문에 번저버린 어떤 중요한 한 단어 처럼 희미해져서 정확하지 않은 기억이있다. 내가 사랑했는지 아니면 그 사람이 나를 사랑했는지 또는 우리가 사랑했는지.. 아니면 어쩌다 마주친사람에게 한순간 연민의 정을 느꼈던 것인지. 겨울철 지나가는 열차안에서 창밖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한 여인의 촛점없는 눈망울을 보고 아주 잠깐동안의 사랑에 빠졌던 것이였는지....... 어쩌면 그때의 소중했던 어떤 큰 사건이 있던 기억들 조차도 지나.. 더보기
Story. - Green In Gray.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Color Negative -> Gray Scale. 한번쯤 괜찮은 음악과 함께 이렇게 사진을 정리할 때가 있다. 특별히 아무 이야기도 없는 것 같으면서도 이속에 나름 이야기를 넣어 본다. 뭐라고 딱히 설명하지 않아도 보는 이들의 상상력과 관점에 따라서 나의 행적을 쫒기 쉬울 것 같다. 이렇게 사진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어떠한 상상력과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해 주는 것도 촬영자의 몫이라 할수 있겠다. 사진은 제공하는 사람과 환경, 그리고 의도에 따라서 다양하게 보여지기도 한다. 그것을 적절하게 잘 조화시켜 최대한 말하고자 하는 것들을 보는 이에게서 이끌어내는 것이 촬영자의 이야기를 가장 잘 전달할수 있는 당연한 방법.. 더보기
선재도 어느 수풀 - 인천 옹진군 영흥면.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Realra 100 -> Gray Scale. 미친듯 이어지는 화냥년 머릿칼 처럼 바람 몰아재끼는 수풀 사이에서 밤새 비는 내리고 있었다. 젖은 머리칼 사이로 묘한 향수는 가슴을 뛰게 만들고 그로 인한 오묘함과 아릿함은 머리칼 사이로 손을 집어 넣고 싶은 충동을 극대화 시킨다. 흔들릴적 마다 풍겨오는 내음은 마음보다는 육체를 먼저 자극한다. 풍덩 뛰어들어 그 속에서 휘젖고 싶다. 한올 한올 잡아 다녀보고 휘이~휘이~ 저어서 내 온몸에 비벼보고 싶다. 저 칼바람진 수풀 사이에서도 나는 네 머리카락을 힘껏 쥐며 정렬적인 키스를 퍼붓고 싶다. 더보기
우울한 바다. -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1리 등명해수욕장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Kodak GOLD 200 -> Gray Scale. 제법 비가 올 듯한 기세였지만 그래도 우중충한 하늘에 비해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하진 않았다. 다만 매우 흐릿한 하늘과 낮게 깔린 해무등등.. 그래서인지 하늘에 구름이 있어도 구름이 아닌듯 흘러가더라. 멀찌감치 바다를 바라보고 있자니 둥글둥글한 구름들이 이쁘기도 하고 그 밑에 깔려있는 처량한 바다색이 거칠어도 구름때문에 다시 뭉글어 지는 듯 하여 이런게 균형인가 싶더라. 하늘은 고요하고 평온하고 어둑한데 바다는 성내고 거친 빛을 쏘아 주더라. 마침내 결심하고 셔터를 눌렀다. 그 결심을 하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도 않았지만 오랜만에 노출과 구도와의 오랜 싸움이 아닌 그저 .. 더보기
을왕리 - 무의도 선착장 입구 앞 바다.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2.0 | CENTURIA 100 사진을 잘 찍는 사람이던 못 찍는 사람이던 결과적으로 승복할 수 밖에 없는 사건과 사진들이 있다. 대부분 이런것을 두고 "소 뒷걸을 치다 쥐잡은 격" 이라는 속담에 비유하긴 한데 사실 풍경사진에 있어서 참으로 중요한 요인중에 하나는 자연적인 요소이다. 아무리 구도를 잘 잡고 노출을 잘맞춰서 셔터를 누르더라도 피사체자체가 부합되지 않으면 공감을 살수 있는 작품성이란 것은 이미 작가의 머릿속에서 그 정성으로만 기억되기 마련이다. 이 샷은 약간은 우연이다. 노출계로 평균측광을 하기까지 약 1~2분 정도가 걸렸고 바다의 노출 하늘의 노출 구름이 깔린 부분에서 명/암 의 노출을 다 구해서 대충 통밥으로 빛을 살려내고 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