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리움

노튼경의 미투데이 - 2010년 5월 23일 지금 KFC에서 동물원 판다마냥 기다리고 있다. 친애하는 나의 친구 제이크 설레발시키야 한시간 기다린다 넌 뒈져써~!!!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22:41 너 이자식 나랑 만나는 순간 I see you 가 I kill you 가 될줄 알아! 에이와의 저주가 함께하길 애정어린 맘으로 간절히 빈다 -_-+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38:59 jAkE 그게 억울하면 토룩막토가 되시등가…… 짐 땀흘리며 친구가 있는 홍제로 가는 중 by jAkE 에 남긴 글 2010-05-22 14:40:59 제이크 설레발이와 함께 개미마을 출사후 에이와의 축복으로 인해 하마TM님과 조인하여 .. 더보기
그리움 그리고 바다 - 그것은 보기 좋은 변명거리.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Realra 100 그때와는 다른 시간 그때와는 다른 계절. 역시나 기억은 멋대로다. 시간이 알아서 잘 흘러주는대도 변하지 않는 것은 나는 다시 혼자가 되었다는 사실이고 세월이지나 그것이 약이 되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비웃듯 고스란이 그 기억에 대한 후회를 안고 살아간다. 그런날이 있다. 멀쩡히 잘 걷던 길에 발목이 접질려지고 늘 잠그던 자물쇠에 손가락 살이 짚히며 눈감고 다녀도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다 아는 거실의 책장에 새끼 발가락을 찧고 잘 나오던 후추가 갑자기 막히고 굳어 버렸으며 늘 잘 뿌려대던 소금이 덩어리째 떨어진다. 그리 꽉 잠그지 않았던 마요네즈 뚜껑이 안간힘을 써도 열리지 않는 날이 있다. 그래서 아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