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름사진

Summer Vacation - Adue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Realra 100 지난주에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사진 여행을 떠날까 했지만 너무도 거창한것 같아서 카메라 하나 달랑 매고 고향으로 갔죠. 고향이 바다와 매우 가까워서 잠시 하루정도 바다에 머물렀었죠. 폭우가 내린뒤라 하늘도 맑았지만 이상저온 현상으로 바닷가에 사람도 그리 많지도 안았더랬죠. 나름 맑은 날에 혼자 바다를 거니는 것도 좋았답니다. 바람소리와 파도소리, 모래알쓸리는 소리 말고는 어쩌다 갈매기 울음소리 잠깐 나올 정도로 조용했죠. 탁 트인 이곳에서 뭔가를 쏟아내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그렇게 격해지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냥 그렇게 지나온 세월만큼 내가 잘 참고 견딘것은 아마도 누군가를 원망하는 마음보다는 조금.. 더보기
발로 찍은 사진 - I Think So. #3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디지탈카메라가. 그리고 그 중에 DSLR의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사진에 대한 각종 출처 없는 많은 단어들이 생기고 카메라와 사진의 구분이 모호해 졌다. 누구는 사진을 찍고 누구는 작품을 찍고 누구는 그냥 일상의 기록일 뿐이다 라고 하지만 당신들은 하나같이 빛을 이용한 사물의 형태와 그에 대한 개인이 갖고 있는 느낌을 담는 것이다. 그러나 정확하지 않은 또하나의 놀이기구가 되어버린 사진이란 것은 사진과 이미지의 영역이 무너져 버린듯 하다. 그러나 이런것 또한 트렌드라고 생각된다. 개인적으로는.. 사실 작가도 아니고 그저 취미밖에 되지 않는 사람이지만 사진에 대한 열정이 있는 사람으로서는 조금 아쉽기도 하.. 더보기
발로 찍은 사진 - I Think So. #1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RF 카메라의 어려운 점은 거리에 따라서 파인더속에 보이는 프레임과 실지로 찍히는 프레임이 다소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거리가 가까울 수록 오히려 더욱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나는데 이에 대한 대략의 공식도 존재한다고 하나. 가장 중요한것은 파인더의 시야율에 따라서도 예측할수 없는 범위가 생긴다는 것이다. 이런거 다 귀찮다 -_-; 어떤날은 그냥 이것저것 계산하지 않고 스냅다운 스냅을 찍고 싶을 때가 있다. 그렇게 마음을 비우고 나갔음에도 불구하고 셔터를 누르기 전에는 몇번이고 노출계를 찍어보고 어설픈 화각속에서도 구도를 잡기 시작한다. 아마도 카메라를 만져본지 4~5년 지난 사람은 누구나 다 그.. 더보기
지식과 지혜의 깊이는.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Fuji Superia 200 -> Conv. Gray Scale. 어떤것으로도 평가를 내리기 쉽지않은 것은 지혜가 아닐까 싶다. 여러가지 응용력등등을 사용할수 있는 시험문제를 만들면 되겠다 싶지만 어찌 사람의 생각하고 판단하고 그 속에 감정과 함께 이성이 존재하는 그 로직을 누가 해낸단 말인가. 배움이 없어도 지혜는 존재한다. 허나 배움이 없으면 지식은 없다. 책속에서 얻어지는 것들은 그렇다면 지식일까 지혜일까. 아니면 정말 쿨하고 편하고 깔끔하게 '둘다예요.' 일까. '책의 목적에 따라 다르지요.' 라는 단순한 대답은 나도 할수 있는 교과서적인 대답이다. 난 더 많은 것을 질문하고 더 많은 것들을 끊임없이 추구하고 싶다. 머리.. 더보기
을왕리 - 무의도 선착장 입구 앞 바다.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2.0 | CENTURIA 100 사진을 잘 찍는 사람이던 못 찍는 사람이던 결과적으로 승복할 수 밖에 없는 사건과 사진들이 있다. 대부분 이런것을 두고 "소 뒷걸을 치다 쥐잡은 격" 이라는 속담에 비유하긴 한데 사실 풍경사진에 있어서 참으로 중요한 요인중에 하나는 자연적인 요소이다. 아무리 구도를 잘 잡고 노출을 잘맞춰서 셔터를 누르더라도 피사체자체가 부합되지 않으면 공감을 살수 있는 작품성이란 것은 이미 작가의 머릿속에서 그 정성으로만 기억되기 마련이다. 이 샷은 약간은 우연이다. 노출계로 평균측광을 하기까지 약 1~2분 정도가 걸렸고 바다의 노출 하늘의 노출 구름이 깔린 부분에서 명/암 의 노출을 다 구해서 대충 통밥으로 빛을 살려내고 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