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eica Barnak IIIC

내려 오지마 이 좁고 우스운 땅 위에.


Leica Barnak IIIC | Summitar 50mm 1:2.0 | Centuria 200

 

 

그 사람이 "새를 잃어버린 새장인가요?" 라고 묻자

 

"아니요. 새가 잃어버린 새장인거에요." 라고 대답하다.

 

제법 바람이 매서웠다.

'Leica Barnak II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이섬 판타지. - 2009.06~  (2) 2010.04.27
스쿠터.  (3) 2009.11.25
신사동 가로수길 #1 - 자전거 몽상.  (0) 2009.11.17
그리움 그리고 바다 - 그것은 보기 좋은 변명거리.  (0) 2009.08.21
The Waves. - Adue.  (1) 2009.08.19